신동빈 롯데 회장, 베트남 출장에 장남 신유열 상무 동행

남라다 기자() | Posted : August 31, 2022, 18:30 | Updated : September 1, 2022, 07:05

[사진=롯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베트남 출장에 장남인 신유열 롯데케미칼 상무가 동행했다. 신 상무가 올해 롯데케미칼 일본 지사에 미등기 임원으로 이름을 올린 데 이어 신 회장의 출장에도 함께하면서 본격적인 경영 수업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31일 롯데에 따르면 신 회장은 전날 전세기를 타고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입국했다. 

신 상무도 이번 신 회장의 출장에 함께했다. 롯데케미칼 일본지사에서 근무 중인 만큼 베트남 현지 사업장을 둘러보기 위해 신 회장의 출장에 동행했다는 것이 롯데 측의 설명이다. 신 회장은 이날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도 신 상무가 함께했다. 

일각에서는 롯데그룹의 3세 경영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신 상무는 일본에서 대학을 나왔으며 컬럼비아대에서 MBA를 받았다. 이후 노무라증권 싱가포르 지점에서 근무한 뒤 지난 5월에 롯데케미칼 일본 지사 미등기 임원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 롯데홀딩스 부장직도 겸하고 있다. 다만 신 상무는 한·일 롯데 계열사에 지분이 없는 상태다.

한편, 신 회장의 출장에는 한국 롯데그룹 주요 임원진들도 동행했다. 김상현 유통군HQ 총괄대표, 안세진 호텔군HQ 총괄대표를 비롯해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이사,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이사, 차우철 롯데GRS 대표이사 등이 베트남 출장길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