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제7회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 홍보관 운영 外

조양덕 기자() | Posted : August 12, 2022, 19:15 | Updated : August 12, 2022, 19:15
고창군, 제7회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 홍보관 운영

고창군, 제7회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 홍보관 [사진=고창군]

고창군이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제7회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대한민국 방방곡곡 여행박람회)’에 참가해 관광 홍보관을 운영한다.
 
‘제7회 대한민국 국제 관광박람회’는 181개의 지방자치단체 및 여행 관련 업체가 참여해 새롭게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를 공유하고 각 지자체의 우수한 관광 상품을 홍보하는 교류의 장이다.
 
고창군은 세계최고의 밀집도를 보이는 고인돌유적, 세계자연유산 고창갯벌을 비롯해, 세계관광기구(UNWTO)가 선정한 최고의 관광마을인 운곡습지 등이 세계적인 명소로 인정받으면서 국제적인 위상도 높아졌다. 이밖에도 선운산 도립공원, 고창읍성, 학원 관광농장 등 다양한 테마로 즐길 수 있는 여행 장소들이 많이 있다.
 
특히, 고창지역의 자원과 명소를 홍보하고, 수박, 멜론, 풍천장어, 복분자 등 최고의 브랜드 가치를 가진 농·특산품을 집중 홍보한다.
 
고창군 관계자는 “관광객들의 다양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안전하고 쾌적한 여행환경을 조성해 관광객 유치로 품격 있는 누리고 즐기는 관광1번지 고창을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 대산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복날맞이 취약계층 영양드림사업 추진

대산면지사협, 복날맞이 영양드림사업 [사진=고창군]

고창군 대산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11일 말복을 맞아 취약계층 35세대에 보양식품과 생필품 꾸러미를 지원하는 ‘영양드림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폭염에 취약한 독거노인 등에게 협의체 위원들이 정성스레 준비한 백향과와 포도 등 제철과일, 훈제오리고기, 생필품 꾸러미 35세트(300만원 상당)를 직접 전달하고 무더위 건강관리 요령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꾸러미를 전달받은 관내 한 어르신은 “요즘 더위로 입맛도 없고 혼자 살아서 요리를 하기도 힘들었는데 생각지도 못한 선물을 받아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강부덕 위원장은 “코로나19와 지속되는 폭염으로 어느 때 보다 영양관리가 중요한 시기인데, 이번 나눔으로 소외계층이 건강하게 여름을 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주변에 관심과 돌봄이 필요한 이웃들을 살필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산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복지사각지대 대상자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밑반찬 지원과 주거환경 개선, 이불세탁서비스 연계 등을 통해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고창군장학재단 긴급이사회..화재사고 긴급복구 추경 편성
고창군장학재단이 12일 군청4층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이사회를 열었다.
 
이사회는 지난 1일에 발생한 고창(서울)장학숙 화재사고의 복구를 위해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기 위해 긴급히 소집됐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이사들 모두 장학숙 긴급복구에 대해 공감했다. 화재로 인해 불편을 겪고 있는 입사생들의 거취문제와 학생들에게 더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후속 조치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앞서 지난 1일에 발생한 화재로 인해 다행스럽게도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1개 호실이 전소되는 등의 재산피해가 났다. 현재 전실 연기와 그을림 등으로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대부분의 학생들은 본가로 내려가 있으며, 서울에 필히 머물러야 하는 학생들(10명)은 전라북도와 연계 협력해 전라북도서울장학숙에 입사하도록 조치했다.
 
또한, 심덕섭 이사장도 지난 4일에 직접 화재 현장을 찾아 둘러보고 신속한 처리를 당부하였으며, 전라북도서울장학숙에도 들러 입사생들을 위로했다.
 
심덕섭 이사장은 “이번 화재로 인해 상심이 클 장학숙 입사생들과 학부모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2학기 개강 전까지 조속하게 처리해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