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준 엔씨소프트 CFO "NFT 게임? P2E 아냐…현재 시스템 등 기술에 집중"

최은정 기자() | Posted : August 12, 2022, 10:09 | Updated : August 12, 2022, 10:09

경기 분당 엔씨소프트 사옥[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자사의 대체불가능토큰(NFT) 게임은 돈버는게임(P2E)의 개념이 아니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현재 거래 처리 속도, 시스템 안정성 등을 고려해 블록체인 메인넷과 게임 시스템을 연결하는 데에 집중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홍원준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12일 진행된 2분기 콘퍼런스콜에서 "다른 여러 NFT 게임과는 달리 자사는 P2E 모델이 아닌 웹3 기반 게임 전략을 추구한다"며 "게임 내 여러 재화를 NFT화해 게임 내에서 소화할 수 있고 다른 게임과 호환될 수 있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메인넷과 연결된 자사의 게임 시스템에서 거래처리 속도, 운영 안정성 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기술적인 측면을 고민하고 있고 여러 가시적인 진전이 이뤄지고 있어, 이와 관련해 적당한 시점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