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현 넥슨 COO "탈중앙 창작 생태계, 불멸의 IP 만들 열쇠"

임민철 기자() | Posted : August 11, 2022, 16:41 | Updated : August 11, 2022, 16:41

강대현 넥슨 COO [사진=넥슨]


강대현 넥슨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대체불가능토큰(NFT) 기술로 탈중앙 창작자 생태계를 조성해 '메이플스토리'같은 장수 지식재산권(IP) 가치를 영원히 지속하게 만들겠다는 블록체인 게임 비전을 제시했다.

강 COO는 11일 서울 강남 조선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블록체인 콘퍼런스 '어돕션(Adoption)' 첫 번째 강연을 맡아 넥슨 블록체인 사업 진출 배경을 제시하고 자체 NFT 생태계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를 소개했다.

강 COO는 "메이플스토리를 20여년 서비스하며 알게 된 지속 가능성 핵심 요소가 웹3 방향성과 맞닿아 있었다"며 "웹3를 활용해 라이브 서비스 수명을 연장하고 지속 가능한 게임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자생적인 이용자 콘텐츠 제작 환경, 게임 경제 설계와 운영, 탄탄한 커뮤니티 등 넥슨이 잘 해왔고 앞으로도 잘 할 수 있는 요소가 웹3로 변화하는 게임 서비스에도 핵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COO는 "웹3 게임은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IP와 탈중앙화 크리에이터(창작자) 생태계를 바탕으로 설계돼야 한다"며 "콘텐츠와 이용자가 자생적으로 즐길 수 있는 문화, 부가 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IP가 충분히 마련되는 것이 중요한 열쇠"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변화를 적용하기에 적합한 IP인 메이플스토리로 NFT 중심 생태계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를 구축해 전체 생태계를 키워 가겠다"고 덧붙였다.

그에 따르면 향후 넥슨은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생태계에 다른 이용자와 동등한 창작자로 참여하고 생태계에 기여한 만큼 보상을 가져가는 방식으로 공생할 방침이다. 강 COO는 "넥슨이 라이브 서비스를 진행하며 혼자 해결하려고 했던 것(게임 콘텐츠 창작 노력과 권한)을 앞으로 웹3 환경에서 생태계에 오픈하고 나눠 개발하겠다"며 "정밀하게 설계된 토크노믹스로 더 큰 사업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 COO는 "넥슨이 오프라인 게임을 온라인으로 넓힌 것이 첫 번째 진화였다면 웹3를 통해 생태계 확장을 장려하는 것이 두 번째 진화가 될 것"이라며 "웹2(중앙집중형 서비스)에서 게임을 오래 운영하기 위해 겪은 난제를 해결해 줄 힌트를 웹3에서 찾았다"고 말했다. 그는 "해결의 열쇠는 탈중앙화 창작자 생태계"라며 "이를 통해 넥슨 IP를 영생하게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강대현 넥슨 COO [사진=넥슨]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