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적 폭우에 침수차 속출...車 수급 불균형 '엎친 데 덮친 격' 外

윤혜원 기자() | Posted : August 9, 2022, 22:30 | Updated : August 9, 2022, 22:30

[아주경제 오늘의 뉴스 종합]

 
기록적 폭우에 침수차 속출...車 수급 불균형 '엎친 데 덮친 격'

지난 8일 중부지방을 덮친 기록적인 폭우에 침수 차량이 속출했다. 기상청은 이번 폭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보하고 있어 추가적인 침수 차량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특히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자동차 출고 문제와 맞물리면서 수요 불균형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9일 손해보험협회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를 기준으로 국내 손해보험사 12곳에 접수된 차량 침수 피해 건수는 4791건, 손해액은 약 658억원으로 추정된다. 이 중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등 4대 보험사에만 4072건이 집중됐다.
 
문제는 지난해부터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신차 출고가 밀려 있다는 점이다. 현대차·기아 인기 차종은 물론이고 수입 인기 차종도 상황에 따라 최장 18개월까지 기다려야 신차를 넘겨받을 수 있다.
 
지금 당장 이동 수단이 없는 피해 차주들은 신차를 주문하더라도 1년 이상 기다려야 새 차량을 받을 수 있다. 침수된 차를 수리하더라도 수리비가 만만치 않으며, 추후 잔고장 가능성이 커 침수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였다.
 
 
"퇴근길 교통대란 피하자"...서울시, 대중교통 증편·운행 늘려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가 유지되면서 서울시는 전날부터 시행한 비상수송대책을 유지한다. '교통대란'을 막기 위해 지하철과 버스의 출·퇴근 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하고 운행 횟수를 늘린다는 얘기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집중배차 시간은 출근 시간대인 오전 9시 30분까지, 퇴근 시간대는 오후 8시 30분까지로 30분씩 연장한다. 지하철은 퇴근 시간대 5호선에서 7호선은 8회, 신림선은 2회 등 총 10회를 증편해 운행한다.
 
서울시 메트로 9호선은 선로가 침수됐던 9호선 동작역과 구반포역에서 밤샘 작업을 거쳐 복구를 끝냈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서울 지하철 1~8호선, 우이신설선, 신림선, 9호선은 모두 정상 운행한다. 다만 9호선은 동작역에서 무정차 통과를 하고 있다.
 
이날 지하철 막차 시간은 연장되지 않으면 기존(익일 오전 1시까지)대로 운행한다. 버스도 전체 차량 모두 출퇴근 집중 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한다.
 
 
기록적 폭우에 3.3㎡당 1억짜리 한강변 아파트도 침수 피해 속출

중부지방에 80년 만에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서울 최대 부촌인 강남 아파트들이 남모를 속앓이를 하고 있다. 아파트 지하주차장 침수, 천장 누수 등으로 비 피해를 입었지만 피해가 외부로 알려졌다가는 집값 하락이라는 부정 이슈가 쏟아질 수 있다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면서다.
 
9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전날 중부지방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의 고질적인 침수 지역인 강남구, 서초구 일대 곳곳이 물에 잠기고 지반침하, 정전 등 사고가 잇따랐다. 강남역 일대는 주변보다 지대가 낮아 서초와 역삼 고지대에서 내려오는 물이 고이는 항아리 지형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부터 강남구와 서초구 지역에는 시간당 100㎜가 넘는 비가 쏟아졌는데 이는 강남 지역의 시간당 최대 강우 처리 용량 85㎜를 훌쩍 넘어서는 강수량이다.
 
강남구 대치동과 서초구 반포동 일대 아파트들도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서초구 반포동 A아파트의 경우 지하주차장과 일대 도로가 침수됐고, 서초동 B아파트 지하주차장도 물에 잠겨 주차 중인 다수의 차량이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서초동 C아파트와 강남구 대치동 D아파트, 송파구 E아파트 지하주차장과 일대 도로도 침수 피해를 입었다.
 
일각에서는 부동산 가격에 민감한 집주인들이 집값 하락을 우려해 피해를 축소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특히 강남이나 서초 일대 재건축을 앞둔 노후 아파트 소유주들은 큰 피해를 입고도 배수시설 확충 등 기반시설 공사를 꺼리는 탓에 매번 장마 때마다 똑같은 수해가 반복된다는 지적이다. 보수나 정비를 할 경우, 재건축 승인이 나오지 않을 것을 우려하는 일부 소유주들의 민원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이재용 부회장 사면 긍정 기류...12일 결정

정부가 8·15 광복절 특별사면을 위한 심사 절차에 들어갔다. 이날 심사 대상으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 위기 극복 차원에서 기업인 사면이 대대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정부과천청사에서 사면심사위원회를 열고 8·15 광복절 특사 대상자를 심사했다. 심사위가 논의를 통해 특사 건의 대상자를 추리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를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국무회의 의결로 특사가 확정된다. 사면 발표는 오는 12일 이뤄질 전망이다.

재계 관심사는 이 부회장을 포함한 경제인 사면 여부다. 이 부회장은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 6개월을 확정 받아 복역하다 지난해 8월 광복절 가석방으로 풀려났다. 형기는 지난달 29일 종료됐지만, 5년간 취업제한 규정을 적용받아 재계에선 정상적 경영활동을 위해 사면을 통한 복권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재계는 이 부회장이 사면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최근 데이터앤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국민 63%가 이 부회장 사면을 긍정 평가했다. 엠브레인퍼블릭 등 4개 여론조사 전문회사가 조사한 결과에서도 77%가 사면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팩트체크]올겨울 LNG 대란?…가능성 낮지만 높은 비용 부담해야

최근 국내 액화천연가스(LNG) 재고량이 크게 줄면서 올겨울 공급 부족이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를 두고 국내 LNG 도입을 책임지는 한국가스공사가 수요 예측에 실패한 탓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하지만 정부와 가스공사는 여름철 폭염에 따른 가스 수요 증가로 재고 수준이 예년보다 낮은 것은 사실이지만 여름철 수급과 겨울을 대비한 가스 물량은 차질 없이 도입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9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이달 7일 기준 가스공사의 LNG 비축량은 181만톤으로, 총 저장용량 557만톤의 34%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 8월 평균 비축량인 53%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정부가 규정한 하절기 비축 의무량 91만톤을 두배 가까이 상회한다.
 
일각에서는 예년보다 낮은 재고 수준이 이어지면서 올겨울 LNG 부족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가스공사가 최근 연내 도입해야 할 LNG 물량을 당초 3883만톤에서 4125만톤으로 상향 조정하면서 추가적으로 242만톤, 연말까지 총 1000만톤에 가까운 가스 물량을 확보해야 수급난을 피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가스공사 측은 "경제·기온 전망 등에 따라 단기 수급계획을 담은 시나리오를 3~4개 정도 수립해 상황에 맞춰 적용하고 있다"며 "(올해 가스 도입물량을 조정한 것은) 이런 주요 여건들이 변화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정부도 하절기 수급과 함께 겨울철을 대비한 물량도 원활하게 확보되고 있다며 이 같은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다만 가스 물량 확보가 원활하게 이뤄지더라도 적지 않은 비용을 치러야 한다는 점은 부담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올 상반기 천연가스 수입량은 2278만톤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1.5% 감소했다. 하지만 수입액은 올 상반기 204억 달러로 지난해 상반기 103억 달러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