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돈의 국민의힘, 비대위 체제에 반기 든 與 혁신위

김슬기 기자() | Posted : August 3, 2022, 19:07 | Updated : August 3, 2022, 19:07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맨 왼쪽)이 지난달 20일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의견수렴 경청회 2탄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인 서병수 의원은 3일 비대위 체제 출범을 위한 상임전국위 및 전국위 소집 일정을 공개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비대위 체제로 돌입하는 과정은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준석 대표가 띄운 당 내 혁신 기구인 혁신위원회 위원장인 최재형 의원과 부위원장인 조해진 의원이 비대위 체제 전환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면서다.

◆ 비대위 반대한 최재형…"비상 상황 아니다"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상상황에 대한 당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전체의 공감대 없이 비대위 설치를 강행할 경우 당은 더 혼란에 빠질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의 말실수와 사적 대화가 담긴 텔레그램 유출로 원내대표의 지도력이 약화된 상황은 해당자가 책임을 지면 되는 것이지 그 자체를 비상상황이라고 볼 수는 없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최고위원의 자진사퇴로 비상 상황을 야기해 언제든 자의적으로 비대위로 전환할 수 있다고 한다면, 이는 당원 민주주의에도 반하는 일"이라며 "당 대표의 거취는 앞으로 있을 사법기관의 수사 결과에 따라 자연스럽게 정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은 당권 다툼할 때가 아니라 당이 처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윤석열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 수행을 뒷받침하기 위해서 스스로 혁신하고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다만 최 의원은 이날 혁신위원회 회의 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랑 혁신위는 관련이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후 최 의원은 혁신위 회의를 마치고 나와서도 "비대위와 관련해서는 페이스북에 쓴 것 외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다만 최 의원은 "혁신위는 이미 당 공식기구로 조직 돼 비대위 구성과 관계없이 활동을 한다. 비대위가 구성되면 혁신안은 비대위와 논의하면서 당에 실질적 정책으로 수용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조해진 국회 정보위원장이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조해진도 반기…"서병수 생각 동의하지 않는다"

혁신위 부위원장인 조 의원도 이날 반기를 들었다. 조 의원은 이날 혁신위 회의 전 기자들과 만나 서 의원이 발표한 당헌·당규 해석을 두고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서 의원은 전국위 일정을 발표하면서 "비대위가 만들어지는 즉시 전임 지도부는 해산되고, 자동으로 이 대표도 해임된다"라고 했다.

서 의원은 "비대위 성격에 관련 없이 당헌·당규상 비대위가 출범하면 최고위원회라는 지도부는 해산하게 돼 있다"라며 "비대위원장이 당대표 권한을 갖게 된다. 자동으로 지도부는 해산되기 때문에 이 대표의 당대표 권한도 없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대위가 출범하게 되면 다음에 열리는 게 전당대회"라며 "해석에 따르면 (차기 지도부는) 2년 임기를 가진 온전한 지도부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나 조 의원은 이 같은 결정을 두고 "자동해임이라는 당헌·당규도 없고 당 대표 직위는 살아있고, 내년 1월 9일에 본인 의사대로 복귀할 수 있다고 하는데 어떤 근거로 자동해임이 된다는 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조 의원은 "본인 의사대로 복귀할 수 있는 것인데 어떤 근거로 자동으로 사라진다고 말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라며 "심지어 전당대회를 열어서 당대표를 새로 선출한다고 해도 당대표가 두명이 있는 이상한 상황이 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그런 상태가 초래가 되면 당의 체제 상 심각한 문제이기 때문에 전당대회를 하면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