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어민 북송' 해명한 통일부 관계자 소환

윤혜원 기자() | Posted : August 3, 2022, 14:50 | Updated : August 3, 2022, 14:50

[사진=아주경제DB]

‘탈북 어민 강제 북송’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시 통일부와 해양경찰청 관계자를 각각 소환해 조사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이준범 부장검사)는 2019년 11월 강제 북송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통일부에서 과장으로 재직했던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이날 소환했다.
 
A씨는 2020년 1월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비밀 강제 북송이 드러났다’는 한 일간지 보도를 반박하는 해명자료 작성을 담당했다.
 
검찰은 이날 A씨를 상대로 당시 해명자료를 작성한 경위와 통일부 내부 지시 과정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2020년 9월 고(故) 이대준씨가 실종됐을 때 서해 북단 해상에서 이씨 수색을 담당한 당시 해경 수색구조과장 B씨를 참고인으로 불렀다.
 
검찰은 B씨를 상대로 수색 당시 상부로부터 어떤 지시와 정보를 받았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