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지난달 32만5999대 판매…전년 比 4.0%↑

장문기 기자() | Posted : August 1, 2022, 17:33 | Updated : August 1, 2022, 17:33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동월 대비 4.0% 늘어난 판매량을 기록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작년 7월보다 판매량이 줄었으나 해외 시장에서 선전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에서 5만6305대, 해외에서 26만9694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2만5999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 국내 판매는 5.9% 감소했지만 해외 판매는 6.3% 늘었다.

국내 시장에서는 세단이 1만5903대, 레저용차량(RV)이 1만5371대 판매됐다. 차종별 판매량은 그랜저 6777대, 아반떼 4697대, 캐스퍼 4478대, 쏘나타 4412대, 팰리세이드 3113대, 아이오닉5 3102대, 투싼 1548대, 싼타페 1361대 순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도 포터 8986대, 스타리아 2998대, 중대형 버스·트럭 2535대 등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지난달 판매량은 총 1만512대로 G80(2966대), G90(2274대), GV70(2231대), GV80(1931대), GV60(536대) 순으로 많이 팔렸다.

이로써 현대차는 1월부터 7월까지 전 세계에서 총 220만5040대의 차량을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같은 기간에 기록한 234만4645대보다 6.0%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우려되는 가운데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인플레이션 확대, 경기 불황 등으로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 아이오닉6, 신형 그랜저를 비롯한 신차를 출시하고 생산·판매 최적화 전략 등을 통해 시장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강화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그랜저 [사진=현대자동차]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