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국방부 민군 기술교류 협약 체결…드론·UAM 산업 활성화

신동근 기자() | Posted : July 27, 2022, 18:12 | Updated : July 27, 2022, 18:12

도심항공교통(UAM)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국방부가 드론·도심항공교통(UAM) 활성화를 위해 손을 맞잡는다.
 
국토부와 국방부는 27일 오후 서울 용산 육군회관에서 어명소 국토부 2차관과 신범철 국방부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UAM 산업 발전 및 과학기술 강군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미래 항공 산업의 발전을 위해 민군 기술 개발·교류, 시장 활성화, 시험·실증 참여, 공역 및 기반시설 공동 사용 등에 대한 협력을 위함이다.
 
이번 협약에는 한국형 UAM 및 드론 체계 발전과 혁신 성장을 위해 양 부처가 함께 협력하자는 내용을 담았다.
 
세부협력사항으로는 △국내 도심항공교통 및 드론산업의 성장 동력 확보와 대중 수용성 확대를 위한 상호 협력 △도심항공교통·K-드론시스템 및 국방 수송드론ㆍ통합 관제체계의 개발·발전을 위한 정책수립, 공역사용, 수요창출 등에 대한 협력 △드론 전용비행시험장 및 인증·교육시설 등 기반시설 활용에 대한 협력 △도심항공교통, 드론에 적용되는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 등 신기술 실증사업 참여 및 기술교류 협력 등이 있다.
 
국토부와 국방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기초로 향후 양 기관의 효율적 협력을 위해 필요시 분야별 실무협약서를 체결하고, 세미나, 워크숍 공동개최 등 실질적인 협력체계 구축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 드론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2025년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 분야는 향후 국방 분야 드론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최대 수요처인 국방부가 초기시장 활성화에 일익을 담당하기로 뜻을 모았다.
 
어명소 차관은 "기술 개발과 함께 수요자 중심의 규제 정비도 함께 병행돼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며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부처 간 협력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신범철 차관은 "드론과 UAM 등 첨단기술을 신속히 군에 적용하고, 민간기술의 실증과 확산에도 크게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부처 간 성공적인 협업 사례가 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