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스마트 오피스' 구축… "하루 단위 좌석 배정"

김경은 기자() | Posted : July 26, 2022, 13:47 | Updated : July 26, 2022, 13:47

여기어때 삼성동 사옥에 마련된 스마트 오피스 [사진=여기어때]


여행·여가 플랫폼 여기어때는 삼성동 사옥이 스마트 오피스로 탈바꿈 했다고 26일 밝혔다. 스마트 오피스는 지정 좌석 제도의 반대말이다. 고정 좌석을 두지 않고 출근할 때마다 자리를 배정한다. 업무 특성에 따라 고정석을 신청하는 것도 가능하다.
 
여기어때는 근무 제도를 유연하게 운용하고 직원 자율성과 책임감을 독려하는 문화를 구축하는 스마트 워크 1.0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상시 재택근무로 사무실 출근 인원이 감소한 가운데 물리적 제약에서 벗어나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하는 문화를 만들자는 게 핵심이다.
 
이를 위해 스마트 오피스를 도입해 공간 효율을 높이는 한편, 재택근무자에게는 최고급 사무 기기를 추가 지원했다. 스마트 오피스의 전 좌석은 ‘의자계 샤넬’로 불리는 허먼밀러 의자 등을 배치하고, 확보한 여유 공간은 라운지와 로비로 리모델링했다. 영업 사원에게는 준중형 자동차를 새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주승 여기어때 인사실장은 “임직원마다 협업 강도, 선호하는 커뮤니케이션 방법, 업무 생산성, 집중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다양한 근무 방식을 지원할 것”이라며 “전사 차원의 공통 근무 방식을 강제하거나 별도로 제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기어때 임직원은 지난 2020년 약 360명에서 현재 550명까지 늘어났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