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다음주 2분기 실적 발표…반도체·가전 영업이익 주목

김수지 기자() | Posted : July 24, 2022, 10:00 | Updated : July 24, 2022, 14:45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다음주 순차적으로 올해 2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한다. 앞서 발표한 잠정실적과 달리 이번엔 사업 부문별 실적을 공개하는 만큼 각 사의 주요 사업 부문별 영업이익이 특히 주목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28일 오전 2분기 경영실적 발표와 함께 콘퍼런스콜을 진행한다. LG전자도 다음 날인 29일 콘퍼런스콜을 통해 2분기 경영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양사는 지난 7일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한 바 있다. 다만 두 회사는 모두 글로벌 공급망 문제, 코로나19에 따른 지역 봉쇄,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 감소 등 대내외적인 영향으로 매출이 전 분기 대비 줄었다. 삼성전자는 매출 77조원, LG전자는 매출 19조472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각각 1%, 7.1% 감소했다.
 
양사는 지난 잠정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구체적인 실적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주요 사업의 경우 삼성전자는 반도체(DS) 분야가 매출 최대 3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수준을 기록했을 것이란 관측이다. LG전자는 생활가전(H&A사업부) 부문이 매출 8조원, 영업이익 4300억원 안팎을 나타낼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올 2분기는 시장의 예상과 달리 선방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하지만 올 하반기에는 보다 심화한 경기침체에 따른 PC, 모바일, 가전, TV 등 시장의 수요가 줄어들며 양사 모두 실적이 악화할 것이란 전망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로고. [사진=연합뉴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