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 발행도 이젠 구독형으로…윤창득 LG CNS 단장 "디지털 성장 파트너사 목표"

최은정 기자() | Posted : July 13, 2022, 15:10 | Updated : July 13, 2022, 18:23

윤창득 LG CNS 블록체인사업추진단장[사진=LG CNS]

"블록체인을 주축으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 네트워크, 클라우드 등 기술을 융합해 제공하겠다. 이를 통해 기업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디지털 전환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돕겠다. 기업들의 디지털 성장 과정에서 함께하는 '디지털 성장 지원' 파트너사로 거듭나려 한다."

윤창득 LG CNS 블록체인사업추진단장은 지난 8일 아주경제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블록체인 한 분야만 잘한다고 해서 고객에게 디지털 전환의 핵심 가치를 제공할 수는 없다"고 부연하며 이 같이 말했다.

LG CNS는 대체불가능토큰(NFT) 발행을 구독형으로 제공하는 '서비스 지향 토큰(Token as a Service, TaaS)' 출시를 앞두고 있다. 오는 11월 출시하는 것이 목표다.

이 서비스는 LG CNS가 자체 개발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 위에서 기업들이 원하는 NFT를 제작·발행할 수 있도록 해준다. 서비스 사용 시간에 따라 이용료가 부과돼 시스템 구축 대비 비용 부담이 적다는 게 장점이다.

최근 금융·유통 등 산업군에서 NFT가 신규 먹거리로 부상하면서 NFT 발행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상황. 실제로 일부 백화점에선 상품권을, 티켓 판매업체에선 공연 티켓을 NFT로 판매한 사례도 있다. LG CNS는 중소·중견업체(SMB)를 상대로 이번 서비스를 제공해, 관련 수요를 잡겠다는 구상이다.

윤 단장은 "내년에는 NFT 발행이 급격히 활성화하고 있는 유통 분야를 먼저 공략하고, 그 이후 금융 분야까지 공략 분야를 넓힐 예정"이라며 "자체 솔루션을 마련하기에는 시간과 비용 등 소요 부담이 큰 SMB가 주요 고객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 CNS는 그간 공공·민간을 아울러 여러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분산신원증명(DID) 기반의 모바일 운전면허증, 면허증을 비롯해 신한은행·우리은행 등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플랫폼을 시범 구축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CJ올리브네트웍스 및 SK그룹 계열사 등과 함께 빗썸의 메타버스 자회사인 '빗썸메타'에 90억원 규모 공동 투자를 단행하기도 했다.

다음은 윤 단장과의 일문일답.

-암호화폐 시세 등 시장 상황이 좋지 않다. NFT 등 블록체인 사업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도 있는데.

"충분히 그런 의견이 있을 수 있다. NFT는 메인넷을 통해 암호화폐로 구매해야 하다보니 NFT의 가치가 암호화폐 시세 등에 따라 함께 바뀌는 것 같다.

그런데 NFT 자체 생태계는 진보하고 있다. NFT는 단순히 사고 파는 것에서 더 나아가 개인 신원을 증명할 수 있는 수단으로 쓰이기도 한다. 암호화폐와 연계돼 있다고 하더라도 부정적으로만 볼 수 없는 이유다.

실제로 시장조사 업체 가트너는 작년 '하이프사이클' 보고서에서 미래를 주도할 25개 유망 기술에 NFT를 포함시켰다. 이 보고서는 NFT가 하이프사이클(기술 고도화 곡선)의 최정점에 올라있다고 분석했다. NFT 기술과 비즈니스 생태계는 어느 정도 만들어졌고, 시장 거품이 정리되고 있다는 의미다. 이 과정이 지나면 NFT는 사업 모델로 자리 잡게 될 것으로 예측된다."

-토큰애즈어서비스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알려달라.

"지난 5월 자사는 이커머스 솔루션 기업 플래티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토큰애즈어서비스는 LG CNS의 모나체인에 플래티어의 이커머스, 마케팅 솔루션이 더해지는 형태다. 기업 고객이 NFT 마켓플레이스를 손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 지역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

-인력 충원도 진행 중인가. 블록체인 개발 등 직무에 관심있는 학생들에게 조언 한마디 한다면.

"자사의 블록체인사업추진단은 인원 50~60명으로 구성돼 있다. 현재 신규 고객 대응을 위한 인원 충원을 진행 중이다. 지원율이 높은 상황이다.

블록체인 전문가로 성장하려면 AI 기술에서 쓰이는 파이썬·자바·자바스크립트·고랭 등 언어를 익히고 블록체인의 사업 모델 경험치를 쌓아야 한다."

-블록체인 사업을 통해 궁극적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사용자 간 '신뢰'와 '연결'이 보장된 디지털 공간을 제공하려 한다. 개인정보 보호가 전제되면서 사용자 간 정보가 원활하게 공유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가령 메타버스 공간에서 환자-의사 간 대화하는 경우가 있다. 실명 공개가 되지 않더라도 의사 자격이 증명된다면, 환자는 마음 놓고 자신의 진료 기록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블록체인의 핵심 가치 중 하나가 신뢰성인 만큼 앞으로 다양한 곳에서 기술이 활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