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서울 광역버스' 경진여객 내일부터 파업…출근길 차질 불가피

배근미 기자() | Posted : July 10, 2022, 21:54 | Updated : July 10, 2022, 21:54

경기광역버스(자료사진)[사진=경기북부청제공]


경기 수원지역 등에서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를 운행 중인 경진여객 노동조합이 11일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 이에 따라 경진여객 버스로 수원·화성에서 서울 강남역과 사당역을 오가는 승객들이 적지 않은 불편을 겪을 전망이다.

10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민주버스본부 경기지부 경진여객지회(이하 노조)는 지난 6일부터 이어오던 준법투쟁을 전면파업으로 전환해 11일 첫 차부터 광역버스 운행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진여객은 3000번, 7770번, 7780번, 7800번 등 수원시와 화성시에서 강남역과 사당역을 오가는 광역버스와 M버스 등 165대를 운행하고 있다.

노조는 지난 4월부터 사측과 임금인상분 등을 놓고 협상을 벌였으나 결렬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 신청을 냈다가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 이에 노조는 지난 6일부터 입석 승객의 승차를 거부하는 준법 투쟁을 벌인 데 이어 이날 쟁의대책위원회 의결을 통해 전면 파업을 결정했다. 이와 함께 11일 오전 10시 30분 수원역 앞 광장에서 임금 인상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경기도의 공공버스 노동자들은 수도권 타지역과 비교해 월 50만원 이상 적은 임금을 받고 더 많은 시간 일하고 있다”면서 “준법 투쟁에도 사측의 응답이 없어 부득이 전면 파업을 벌이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경진여객 파업에 따라 개인·법인택시 부제를 일시 해제하고 관용버스와 전세버스 등을 사당 및 강남행 노선에 투입하는 등 비상수속대책을 실시할 예정이다. 제1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하고 공직자 등 200여명을 주요 광역버스 승강장에 배치해 파업 노선을 안내할 계획이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