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현실화"... 이탈리아 돌로미티서 빙하 붕괴

권성미 기자() | Posted : July 4, 2022, 15:28 | Updated : July 4, 2022, 15:58

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와 접한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산맥의 지맥 돌로미티산맥에 위치한 마르몰라다 빙하가 붕괴한 푼타로카 정상 모습. [사진=연합뉴스]

유럽 전역이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에서 절경으로 유명한 알프스산맥의 빙하가 무너져 최소 6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APF·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긴급 구조대 대변인은 “눈, 얼음, 바위 등 눈사태가 등산로를 덮쳤다”며 “6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이들 중 일부는 눈에 휩쓸렸다”고 밝혔다.
 
구조팀은 현재 헬기 5대를 동원해 대대적인 수색에 나선 상태다. 생존자 수색은 이날 늦게까지 진행되다 중단됐고, 4일 이른 오전부터 재개됐다. 희생자들의 국적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은 이 중 외국인들도 포함돼 있다고 보고 있다.
 
여기서 문제는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 전역이 폭염에 시달리며 빙하가 빨리 녹고 있어 추가 붕괴가 우려된다는 점이다.
 
트렌토 주(州) 정부는 “등산객들이 연루된 대규모 눈사태 이후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더 큰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아 전역은 지난 주말 섭씨 40도를 웃도는 폭염이 예보되면서 열파 적색경보가 발령됐다. 또 이탈리아 중·북부는 70년 만에 최악의 가뭄이 덮쳐 몸살을 앓고 있다.
 
이번 붕괴는 유럽 전역을 휩쓸고 있는 폭염의 영향으로 추정된다. 지난 2일 기온이 영상 10도까지 오르며 빙하가 녹았고, 그 과정에서 일부 조각이 산 아래로 굴러 떨어지며 산사태가 발생한 것.
 
알프스 끝자락에 자리한 돌로미티산맥의 최고봉인 마르몰라다 일대는 한여름에도 정상 주변을 덮는 만년설을 볼 수 있지만, 최근 몇 년간 빙하가 급속히 녹아 점점 사라지기 시작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25~30년이면 빙하가 완전히 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SNS를 통해 “희생자들과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