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3사 투자 美 신규 법인 설립…보스턴 다이내믹스 넘겨준다

김상우 기자() | Posted : June 30, 2022, 17:10 | Updated : June 30, 2022, 17:10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내 새로운 법인을 신설한다. 이는 지난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으로 총 105억 달러 규모의 대미 투자 계획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30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 등 3개 주력 계열사가 공동으로 미국 내 법인을 신설한다. 현대차그룹은 법인 신설을 통해 미국에서 다양한 사업을 좀 더 수월하게 하면서, 혁신 기업들의 신기술 투자를 빠르게 단행할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해당 법인은 가칭 ‘HMG글로벌’로 미국 델라웨어주에 세워진다. 법인 명칭과 대표 등은 추후 구체화할 예정이다. 법인 설립 비용은 현대차와 기아가 각각 2912억원, 4564억원 등 총 7476억원을 현금 출자한다.

또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는 각기 보유한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지분을 현물로 출자할 방침이다. 현물 출자 규모는 현대차 4480억원, 모비스 2987억원으로 총 7467억원이다. 해당 현물출자로 2개 사는 그동안 보유해온 보스턴 다이내믹스 지분을 모두 해소한다. 이는 보스턴 다이내믹스 전체 지분의 50%에 해당하며, 신설 법인이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보유하게 되는 셈이다.

법인 설립 시점은 미국의 기업결합에 필요한 관계기관 협의 및 승인을 완료하는 8월로 전망된다. 신설 법인 지분은 현대차 49.5%, 기아 30.5%, 현대모비스 20.5% 비율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미국 조지아주에 55억 달러를 투입해 전기차 전용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생산 거점을 설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직접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는 로보틱스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인공지능(AI) 등에 50억 달러를 추가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도 전동화, 친환경, 신기술, 신사업, 기존사업 경쟁력 강화 등에 2025년까지 총 62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지난달 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동 후 미국에 추가 투자 계획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