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아태 4개국 정상회동 참석··· "평화와 번영 위한 4개국 역할 기대"

안준호 기자() | Posted : June 29, 2022, 21:01 | Updated : June 29, 2022, 21:01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회의장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각)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수장들과 회동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앤소니 알바니지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를 만나 4개국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기시다 총리는 모두발언에서 "국제질서의 룰을 어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국제사회가 용납 못할 사태"라며 "나토와 여러 형태로 연계해 국제사회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발언에 나선 윤 대통령은 "한국도 2006년에 글로벌 파트너 국가가 된 이후 나토와 함께 국제사회가 당면한 안보 위협에 공동 대응해 왔다”며 “오늘 회동을 통해 아태 지역은 물론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 아태 4개국의 역할과 기여에 대해 좋은 의견교환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