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강화·IP 수익화…'특허 괴물' 본능 키운다

석유선 기자() | Posted : May 30, 2022, 21:35 | Updated : June 9, 2022, 09:38
LG그룹이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해 ‘특허 괴물’ 본능을 키울 전망이다. 향후 5년간 투자계획 106조원 중 48조원을 R&D에 쓰기로 하면서 LG 각 계열사는 각 분야에서 신기술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특허 건수를 빠르게 늘리는 한편 기술력 보호를 위해 특허권 침해에 강력 대응해 소송 수익 등을 추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는 TV 등 가전과 디스플레이, 배터리 등 글로벌 선도 분야에서 최근 수년간 지속적인 R&D를 통해 기술력을 축적해왔다. 이런 기술력은 특허 수익으로 이어져 영업이익 증가에 쏠쏠하게 한몫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일례로 LG그룹 핵심 계열사인 LG전자의 올해 1분기 연결 매출은 21조1114억원, 영업이익은 1조8805억원을 기록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이 줄어들 것이란 예측과 달리 일회성 특허료 수익이 포함되면서 깜짝 실적을 냈다. 계약상 비밀유지 조항을 이유로 특허 내용과 계약 규모 등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모바일과 통신 관련 특허로 수천억 원대 수익을 낸 것으로 추정한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LG전자 특허 수익 규모는 8000억원 내외로 추정된다”며 “특허를 매각해 창출한 수익이 아니기 때문에 관련해 향후에도 일회성 이익이 발생 가능하며, 특허자산을 사업화로 진행시킨 첫 성과로서 유의미하다”고 평가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LG전자 로열티 수익은 2018년 2760억원에서 지난해 5034억원으로 3년 만에 82.3%(약 2274억원) 늘었다. 로열티 수익에는 상표권 이외 특허권, 디자인권 등 세부 항목이 포함된다.
 
이에 힘입어 LG전자는 특허 수익화 작업을 본격화했다. 지난해 모바일 사업 영역에서 축적한 통신 특허와 지식재산권(IP) 등 핵심 IP 자산을 기타 사업에 적극 활용하겠다고 공언했고, 지난 3월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는 회사 정관 내 사업 목적에 ‘특허 등 지식재산(IP)권의 라이선스업’을 추가했다.
 
그동안 LG전자는 최근 수년간 지속적인 연구개발(R&D)로 등록 특허 건수를 빠르게 늘리는 한편 기술력을 보호하기 위해 특허권 침해에 강력하게 대응해왔다. 2018년 유럽 휴대폰 업체 위코를 상대로 LTE 통신표준특허 3건에 대한 특허침해금지의 소를 제기해 승소했다. 또 지난해 모회사인 중국 티노와 ‘LTE 통신표준특허’에 관한 글로벌 특허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소송을 취하했다.
 
또한 중국 가전·휴대폰업체 TCL을 상대로 2019년 11월 독일에서 스마트폰 LTE 표준특허 관련 특허침해 금지 소송 등 3건의 소를 제기해 지난해 3월 승소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LG전자는 지난달 미국 텍사스에서 TV 기술 관련 특허침해 금지 소송을 제기했다. TV UI 및 영상·음향처리 및 와이파이 관련 기술 등 총 6가지를 특허침해 기술로 꼽았다.
 
LG 관계자는 “R&D의 결실인 지식재산권을 보호하는 한편 경쟁사들의 부당한 특허 사용에 엄정하게 대처하는 것은 기업으로서 당연한 권리이자 의무”라며 “미래 사업과 관련된 핵심 기술 개발을 적극 진행하고, 통신 기술을 포함해 각 분야별 핵심 IP 자산을 확보해 수익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 여의도 사옥 전경 [사진=연합뉴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