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친환경 패키지 기준 마련…'제로 웨이스트' 도전

김다이 기자() | Posted : May 30, 2022, 14:43 | Updated : May 30, 2022, 14:47

신세계백화점의 친환경 식물 재배 키트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제로 웨이스트' 실천을 통해 친환경 백화점으로 변신한다. 

신세계는 환경의 달을 맞아 업계 최초로 자체 친환경 패키지 기준을 마련하고 6월 1일부터 23일까지 업사이클링 제품 기부와 친환경 상품을 소개하는 '더 나은 선택, 더 나은 미래'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신세계는 '플라스틱 제로·100% 재활용 가능 패키지'를 목적으로 친환경 패키지 기준을 만들었다. 재생 소재 사용 여부와 재활용 가능률을 조합해 최우수, 우수, 보통, 미흡, 매우 미흡 등 5등급으로 구분했다. 신세계는 향후 매장에서 최소 우수 등급 이상 포장재만을 사용할 예정이다.

또 오는 3일 신세계 강남점 식품관 내에 목재 펄프를 사용하지 않고 사탕수수 섬유소로 만든 친환경 종이 '바가스 펄프'를 도입하고 전 점포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식품관 내 친환경 패키지 사용으로 연간 25톤의 플라스틱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는 식품관 외에도 패션·잡화 등 백화점 내 모든 장르에 친환경 패키지를 점차 도입할 계획이다.

고객이 직접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하는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 강남점, 타임스퀘어점 등 9개 점포에서 6월 12일까지 폐 아이스팩을 기부 받아 쿨매트를 제작, 유기동물 보호 단체에 기부한다. 신세계 강남점에서는 6월 3일부터 16일까지 신세계와 리바이스가 손잡고 폐 데님으로 만든 미니 푸빌라를 제작해 판매한다. 판매 수익금과 상품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한다.

신세계 의정부점에서는 구매 금액 3만원 이상 고객들을 대상으로 친환경 식물재배 키트를 증정한다. 광주신세계에서는 갤러리 내에 친환경 테마 작품을 전시, 판매되는 작품의 수익금을 기부하고, 신세계 김해점에서는 어린이 플리마켓을 기획한다.

'가치 소비' 고객들을 위한 상품도 소개한다. 6월 3~12일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강남점, 센텀시티점에서는 4가지 친환경 소비 방법(Repair·Resell·Reground·Recycle)을 고객이 직접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는 브랜드 60여 개를 만나볼 수 있다.

손영식 신세계백화점 대표는 "친환경 경영은 선택이 아닌 필수 요소로 자리한 만큼 고객이 직접 참여해 환경 문제를 개선해 나갈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했다"며 "환경뿐만 아니라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며 선구적인 ESG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