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단체들 "호반건설, KBS기자에 거액 손배·가압류 폭압 중단해야"

전성민 기자() | Posted : May 30, 2022, 13:33 | Updated : May 30, 2022, 13:33

[사진=한국기자협회]


한국기자협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 KBS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는 30일 성명서를 통해 "호반건설은 KBS 취재기자들에 대한 거액의 소송제기와 재산 가압류 신청을 즉각 거둬들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공동 입장문에서 "호반건설은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관한 공정위 조사과정을 보도한 KBS '뉴스9'에 대해 정정보도와 함께 10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내면서 KBS는 물론 취재기자를 배상 청구의 대상으로 삼았다"며 "게다가 취재기자의 재산에 대해 가압류 신청까지 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어 "호반건설과 김상열 회장은 비판 기사 삭제 사건을 조명한 KBS '시사기획 창-'누가 회장님 기사를 지웠나'' 편에 대해서도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내면서 역시 취재기자를 피고에 포함했다"며 "거액의 소송을 제기하며 취재기자를 피고로 삼고, 취재기자의 급여까지 가압류 신청을 하는 건 양식을 의심케 하는 폭압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호반건설의 대응은 KBS와 취재기자를 본보기 삼아 자사를 향한 언론 후속취재를 막아보려는 '전략적 봉쇄 소송' 의도가 다분하다"며 "언론사 대주주에 걸맞은 인식과 행동을 보여줘야 하건만, 일련의 행태는 과연 호반건설이 자격을 갖추었는지 심각하게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언론 보도 대응 과정에서 보여준 저열한 행태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호반건설은 언론을 소유할 자격이 있는지 언론인과 언론 노동자들의 끊임없는 감시와 문제 제기에 계속 직면하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전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