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찌르는 대신 침으로"···식약처, 타액 검사키트 국내 첫 허가

이효정 기자() | Posted : April 29, 2022, 19:06 | Updated : April 30, 2022, 16:41

피씨엘사의 코로나19 타액 자가검사키트.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국내에서 처음으로 타액(침)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자가검사키트가 허가를 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개인이 직접 타액을 검체로 사용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항원검사 방식의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1개 제품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식약처 허가를 받은 제품은 피씨엘사의 ‘PCL 셀프테스트 COVID19 Ag’로, 기존 코안(비강)의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의 자가검사키트와 달리 입안의 침을 검체로 사용하는 제품이다.

자가검사키트의 허가기준인 민감도 90% 이상과 특이도 99% 이상을 충족했다. 민감도는 질병이 있는 환자의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타날 확률, 특이도는 질병이 없는 사람의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타날 확률을 뜻한다.

식약처는 “이번 타액 자가검사키트 허가로 다양한 검사 방식이 도입되면 어린이·고령층 등의 사용 편의성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