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뮤직, 화웨이뮤직에 음원 공급…글로벌 케이팝 팬 공략

오수연 기자() | Posted : October 13, 2021, 17:28 | Updated : October 13, 2021, 17:33

[지니뮤직 로고. 사진=지니뮤직 제공]

지니뮤직이 화웨이뮤직, 앙가미 등 글로벌 플랫폼과 손잡고 95개국 케이팝 팬 공략에 나선다

지니뮤직은 최근 화웨이뮤직(HUAWEI), 앙가미(Anghami) 등 글로벌 플랫폼에 케이팝 음원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지니뮤직은 기존 주력 시장이었던 미국, 중국, 일본 외에 중동, 유럽, 아프리카까지 다양한 글로벌 국가로 시장을 확대한다.

화웨이뮤직 앱은 이집트, 케냐를 비롯한 중동 지역과 동남아시아의 태국, 싱가포르, 필리핀 등 총 22개 국가와 지역에 음원을 공급한다. 지니뮤직은 화웨이뮤직과 계약을 체결한 국내 첫 케이팝 유통 회사다. 오는 12월 음원 공급이 예정된 앙가미는 아랍 최대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이다. 아랍에미리트를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이라크, 이집트, 중동과 북아프리카 등 총 18개 국가에 서비스하고 있다.

계약 체결로 지니뮤직이 서비스를 공급하는 해외 시장은 95개국, 음원 플랫폼은 50여개사로 늘어났다. 올해 상반기 글로벌 음원 유통 매출은 117억원 이상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7.5% 가파르게 상승했다. 글로벌 시장 확대로 이 같은 증가세는 하반기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지니뮤직은 지난 2010년부터 10년 이상 다져온 음원 콘텐츠 유통 역량과 네트워크 인프라를 기반으로 글로벌 진출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해일 지니뮤직 콘텐츠1본부장은 "앞으로도 케이팝의 글로벌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그 동안 탄탄히 다져온 글로벌 인프라 파워를 기반으로 해외 유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기업들과 함께 한국 음악의 가치를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