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600년 역사와 K패션이 만났다...2022 봄·여름 서울패션위크, 7일 개막

한지연 기자() | Posted : October 5, 2021, 11:15 | Updated : October 5, 2021, 11:15

[사진=두칸(DOUCAN)덕수궁 중화전(위), 시지엔이(C-ZANN E) 경희궁(아래)'2022 S/S 서울패션위크'. 서울시 제공]


K-패션 경쟁력을 전 세계에 전파할 '2022 봄·여름(S/S)서울패션위크'가 오는 7일 전 세계에서 동시에 개막한다.

서울패션위크는 100% 디지털 패션쇼로 이달 7일부터 15일까지 9일 간 진행된다.

행사에서는 37개 브랜드의 런웨이 영상(패션필름)이 공개되는데 공식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 네이버TV, VLIVE, 그리고 이번 시즌부터 전 세계 10억 명이 이용하는 숏폼 플랫폼 틱톡(TikTok)을 통해서 전 세계 관객을 만난다.

서울패션위크 백스테이지와 비하인드 영상은 TvnD와 틱톡(TikTok)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틱톡(TikTok)은 서울패션위크를 맞아 2일부터 '패션컷아웃 MV' 효과 또는 '드레스코드' 스티커를 활용해 영상을 찍는 챌린지(패션새내기)를 진행하고 있다.

또 '서울패션위크' 기간 중 5개 이상의 패션영상을 올리면 패션힙톡커로 선정될 수 있는 '패셔니스타'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이번 패션위크에서는 서울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다양한 공간과,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K패션이 만들어 낼 시너지가 주목된다.

문화재청의 적극적인 협조 아래 처음으로 서울의 5대 고궁이 패션위크의 무대가 된다. 업사이클, 비건패션 등 전 세계적 화두인 '자연' '환경' '공존'의 가치를 담은 패션 디자인도 선보인다.

경희궁의 야경과 함께하는 힙합아티스트 디피알 라이브(DPR LIVE)의 강렬한 오프닝 무대와, 경복궁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노앙(NOHANT)의 런웨이가 '서울패션위크'의 시작을 알린다.

고궁과 서양식 건축물이 어우러진 덕수궁,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로 유명한 운현궁 양관, 근현대 유산인 프로보크서울 등 서울만의 멋과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공간도 런웨이가 된다.

경희궁에서 만나는 국내 최초의 비건 패션 브랜드 비건타이거(Vegan Tiger)의 런웨이와. 덕수궁 석조전을 무대로 펼쳐지는 경기민요 소리꾼 이희문과 오방신과 밴드의 무대가 '서울패션위크'의 대미를 장식한다.

한편, 네이버 디자이너 윈도와 SSG를 통해 서울패션위크에 참가하는 총 37개 브랜드 패션쇼의 의상을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서울패션위크 기획전도 함께 진행된다.

네이버 디자이너윈도 서울패션위크 기획전은 오는 15일까지, SSG 서울패션위크 기획전 역시 7~15일까지 펼쳐진다.

국내 디자이너와 국내·외 유수 바이어 간 B2B 수주상담회 '트레이드쇼'는 한국콘텐츠진흥원 '패션코드(KODE)'와 연계해 13~19일까지 5일간 진행한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행사로 이원화하여 동시 개최하며, 오프라인 행사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1관에서 13~15일까지 3일간 진행하며, 온라인행사는 13~19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와 서울파트너스하우스에서 진행한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의 역사와 현재의 역동성, 미래의 잠재력을 품은 600년 문화유산을 무대로 대표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이 전 세계에 동시 선보일 것"이라며 "세계적인 수준의 디지털콘텐츠로 제작한 만큼, 서울의 매력을 알리고, 패션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