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소식에 파미셀·신풍제약 강세

조득균 기자() | Posted : April 17, 2020, 09:40 | Updated : April 17, 2020, 10:3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알려진 렘데시비르(Remdesivir) 관련주가 화제다. 렘데시비르는 당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되다가 코로나19 치료 효과 가능성을 보여 대규모 임상시험이 시작된 약물이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알려진 렘데시비르(Remdesivir) 관련주가 화제다. 렘데시비르는 당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되다가 코로나19 치료 효과 가능성을 보여 대규모 임상시험이 시작된 약물이다.

이에 따라 렘데시비르를 개발 중인 미국 바이오기업 길리어드 사이언스 주가가 시간 외 거래에서 급등했다. 16일(현지시간) 오후 6시 뉴욕 증시의 시간 외 거래에서 길리어드 사이언스 주가는 14% 이상 올랐다.

국내에서 파미셀과 신풍제약도 람데시비르 관련주로 분류되고 있다. 파미셀은 세계 최초의 줄기세포치료제를 개발한 바이오제약 전문기업이다. 렘데시비르 주원료인 '뉴클레오시드'를 생산하고 있으며 글로벌 진단·의약용 뉴클레오시드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파미셀은 17일 오전 9시 9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15.62%(2600원) 오른 1만92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신풍제약은 전 거래일 대비 8.23%(1300원) 오른 1만7100원에 거래 중이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