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ENG, 인공지능 챗봇(AI Chatbot) 서비스 도입

강영관 기자() | Posted : May 16, 2019, 17:39 | Updated : May 16, 2019, 17:39
현대엔지니어링이 효과적인 임직원 상담을 위한 인공지능(AI) 챗봇(Chatbot)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6일 밝혔다.

공식 명칭은 임직원 공모를 통해 '헤리(Heri)'로 선정했으며 현대엔지니어링의 영문 CI '(H)yundai (E)nginee(ri)ng'의 각 알파벳을 조합해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을 위한 인공지능 비서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헤리는 복지, 출장, 동호회, 보안 등 회사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90개의 총무분야와 관련된 임직원들의 궁금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해소하고자 개발되어 이달부터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정식 오픈 후 현재 약 1만여건의 문의가 헤리에 접수되는 등 챗봇 서비스에 대한 임직원들의 활용도가 매우 높게 나타나고 있다.

특히 건설업의 특성상 본사 이외에 국내, 해외에 수 많은 건설현장이 존재하는데 현장 직원들도 언제든지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서 지리적, 시간적 한계를 넘어 헤리를 이용할 수 있다.

헤리는 지금까지 축적된 다양한 질문사례들을 토대로 IBM사의 인공지능 컴퓨터 시스템인 'WATSON'을 활용해 개발됐다. 특히 정형화된 질문에만 응답할 수 있었던 기존의 챗봇 서비스와 달리 헤리는 질문의 의도를 파악해 어떠한 형태의 질문도 이해 가능한 NLP(자연어처리) 기술을 채택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추후 설계, 구매 등 사업수행 영역에도 챗봇서비스를 활용할 계획이며 더 나아가 분양, 채용 등의 대외 영역에도 챗봇서비스를 적극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기술이 발전하면서 건설사에게 첨단 IT기술의 도입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인공지능 챗봇의 도입을 시작으로 임직원 편의뿐만 아니라 사업영역에도 직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IT기술들을 적극 개발·도입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달 도입한 인공지능 챗봇 ‘헤리(Heri)’ 화면. 휴양소 신청과 관련한 질문과 답변이 이뤄지고 있다. [이미지= 현대엔지니어링]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