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모바일 RPG '에픽세븐' 3분기 출시...고퀄리티 2D로 승부수

신희강 기자() | Posted : July 30, 2018, 12:20 | Updated : July 30, 2018, 16:02

권익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본부장이 30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에픽세븐 쇼케이스에서 향후 서비스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스마일게이트 제공]


​스마일게이트가 올해 첫 모바일 신작 '에픽세븐'을 오는 3분기 출시한다. 3D가 점령하고 있는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고퀄리티 2D'라는 차별화된 전략으로 승부수를 띄우겠다는 복안이다.

스마일게이트는 30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에픽세븐 쇼케이스를 열고, 오는 3분기 국내 구글 스토어·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픽세븐은 슈퍼크리에이티브가 개발하고,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에서 서비스를 준비 중인 모바일 턴제 RPG 게임이다. 이 게임은 '킹덤언더파이어', '샤이닝로어'를 개발한 강기현 대표와 '사커스피리츠'를 개발한 김형석 대표가 지휘봉을 잡으면서 일찌감치 화제가 됐다.

강기현 대표는 "(에픽세븐은) 지난 3년간 퀄리티만큼은 놓지 않고 개발을 했던 게임"이라면서 "지루하지 않은 속도감과 선택과 집중을 위한 전략성, 액션게임 수준의 감각적 비쥬얼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에픽세븐은 애니메이션풍 비주얼과 전투 연출 등이 특징이다. 국내 모바일 게임으로는 최초로 모든 캐릭터의 움직임과 컷신에 '풀 프레임 애니메이션(캐릭터의 움직임이 끊기거나 단절 없이 부드럽게 보여지도록 구현한 연출 방식)' 연출을 구현해 냈다. 유수의 작가들 손으로 탄생한 메인 스토리에 각 캐릭터별 고유 스토리, 외전 스토리까지 이어지는 방대한 스토리라인도 보여준다.

김형석 대표는 "에픽세븐은 스토리만 감상해도 즐겁고, 애니메이션을 통행 몰입감을 더해준다"며 "다양한 오브젝트와 분기점을 활용한 독특한 게임 시스템과 자체 개발 게임 엔진으로 기존 턴제 RPG에서 느낄 수 없었던 새로운 즐거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에픽세븐은 독자 개발한 게임 엔진인 'YUNA 엔진'을 통해 게임 플레이 동안 로딩시간을 최소화 시켰다. YUNA 엔진은 고퀄리티 2D 아트 제작에 특화된 제작툴로, 4K 수준의 해상도에서도 로딩시간이 1초 이내에 그친다. 가령 저사양의 단말기를 쓰더라도 로딩이 없고, 리스스가 최적화 돼 있어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제공한다.

권익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본부장은 "에픽세븐을 웰메이드 RPG, 글로벌 탑티어 서비스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유저, 컨텐츠 중심으로 31일부터 사전예약, 3분기 국내 런칭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픽세븐은 오는 4분기 영어, 중국어 버전의 글로벌 진출이 계획돼 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에픽세븐의 캐릭터가 등장하는 미공개 애니메니이션과 플레이 영상이 새롭게 공개됐으며, 코스프레팀 'RZ Cos'의 코스프레 이벤트도 펼쳐지면서 눈길을 끌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