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Seoul"… 서울시, 내달 5일까지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 운영

강승훈 기자() | Posted : April 24, 2018, 13:21 | Updated : April 24, 2018, 13:21

2017년 봄 환대주간.[사진=서울시 제공]


"Welcome to Seoul."

서울시가 일본의 골든위크(4월 28일~5월 6일)와 중국 노동절 연휴(4월 29일~5월 1일) 등 관광 최대 성수기를 맞아 환대주간을 운영한다. 서울시는 내달 5일까지 '2018 봄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으로 정해 대대적 환영행사를 연다고 24일 밝혔다. 

서울시관광협회, 한국방문위원회, 관광업계가 함께 한다. 올해 7개 관광업계와 함께 청계광장에 메인무대를 만든다. 대규모 스크린과 고정식 무대를 설치하고 각종 홍보부스도 연다.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문화, 공연, 뷰티 등 볼거리와 다채로운 체험 기회를 동시에 제공한다.

인천공항 입국장 내 대형 멀티큐브와 김포공항 관광정보센터 멀티비전에 영어, 중국어, 일본어, 태국어로 '서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란 의미의 메시지를 띄워 환영한다. 환대주간 동안 청계광장, 명동, 남산, 홍대, 강남 코엑스 등 관광객 주요 방문지 5개소에 환대센터를 갖춰 이벤트를 진행한다.

유명 아이돌 소속사의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직접 시연하는 'K-뷰티 메이크업 클래스', 스타일리스트가 현장에서 드라마 속 여주인공처럼 스타일링하는 비법을 알려주는 'K-뷰티 스타일링 클래스'를 만나볼 수 있다. 미니패션쇼, 국악 B-Boy 공연, 태권도 퍼포먼스, 뮤지컬, 기타 연주 등 다채로운 버스킹 공연도 열린다.

서울시티투어버스는 20% 가격을 할인한다. 작년 서울시 우수관광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벅시'과 '아이트립'도 이 기간 요금을 낮춘다. 시는 상점, 음식점, 택시 등을 대상으로 관광현장 부당행위 근절점검을 벌인다. 가로휴지통 배치 및 청소인력 보강 등 청결관리에도 힘쓴다.

김재용 서울시 관광정책과장은 "환대는 최고의 관광인프라다. 한반도에 평화의 봄바람이 불고 있듯이 이번 환대주간을 계기로 서울관광이 본격적으로 회복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