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필요한 프로그램”…YG 양현석이 자신한 ‘믹스나인’, ‘더 유닛’ 잡을까

김아름 기자() | Posted : October 28, 2017, 00:01 | Updated : October 28, 2017, 00:01

'믹스나인' 출연진들 [사진=JTBC 제공]


“남자그룹의 팬덤을 ‘믹스나인’에서 나온 걸그룹이 이기고 싶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창시자 한동철 PD가 국내 거대 공룡기업 YG엔터테인먼트가 손을 잡은 새로운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믹스나인’이 야심찬 출사표를 던진다. ‘더 유닛’과 하루 차이로 첫 방송을 앞둔 ‘믹스나인’은 어떤 차별점으로 승부할까.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는 JTBC ‘믹스나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를 비롯해 한동철 PD, 유성모 PD, 빅뱅 승리, 자이언티 등이 참석했다.

‘믹스나인’은 양현석 대표가 전국의 기획사를 직접 찾아가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리얼리티 컴피티션 프로그램으로 Mnet 한동철 PD가 YG로 이적한 후 첫 기획작이다.

먼저 한동철 PD는 “매우 뻔한 프로그램이라 생각하실 수 있다. 한국에 무수히 많은 한류를 이끄는 아이돌을 꿈꾸는 젊은 친구들을 찾고 발굴해서 시청자 분들에게 보여드리면서 그들의 꿈을 이루는 과정을 보여주기 위해 만든 프로그램”이라며 “1년동안 재밌게 만들었으니 즐겁게 봐달라”고 인사했다.

한 PD는 “5회 정도 촬영이 진행된 상태고, 예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전체적으로 다른 프로그램과는 다르게 오디션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어떻게 참가하게 되는지의 과정까지를 3~4회에 걸쳐 보여드리는게 차별화됐다”며 “5회 정도 촬영하고 있으니 오디션에 참가하는 친구들은 다 뽑힌 상태다. 다른 방법을 만들 필요 없이 여성 참가자들이 너무 잘한다. 물론 팬덤이 보이그룹이 두터운 건 사실이다. 하지만 ‘믹스나인’을 통해서 역전을 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 참가자들을 보니 여성 참가자들이 이길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믹스나인' 양현석 [사진=JTBC 제공]


‘믹스나인’에는 YG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빅뱅 태양과 승리, 가수 자이언티, 씨엘 등이다. 특히 승리도 데뷔 당시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된 바 있어 감회는 새로울 터.

승리는 “저도 사실 YG에 들어오기 전인 12년 전에 Mnet에서 ‘배틀신화’라는 신화 선배님들이 하셨던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여한 적이 있다. 그 뒤에 YG에 들어와서도 빅뱅 서바이벌 리얼리티 과정에 참여했던 적이 있었다. 그 후로 10년이 지난 지금 ‘믹스나인’을 참여하다 보니 한국에 아직도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다양한 기획사가 있고, 많은 젊은 분들이 가수를 꿈꾸고 있는 현실에 대해 굉장히 놀랐다”며 “K팝이 아시아의 중심에 우뚝 서있기는 하지만 많은 기획사들이 연습생들에 대한 지원이 확실하지 않은게 눈으로 확인하면서 안타까웠다. 그래서 ‘믹스나인’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재능이 있고 스타가 많이 탄생해서 국내를 대표하는 스타가 탄생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서포터를 해주는 회사나 해주지 않는 회사에 있는 연습생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 사실 요즘 SNS나 다양한 곳에서 쉽게 보고 배울 수 있기 때문에 당장 지금 회사탓을 하지 말고 지금부터 시작해서 먼저 솔선수범해 보고 배우는 것에 ‘믹스나인’에 참가해 이 기회를 꼭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YG의 소속 아티스트로서가 아닌 ‘믹스나인’에 참여하면서 느낀 건 이 프로그램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타를 만들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이 프로그램을 연습생들에게 추천하고 싶고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는 “YG가 제작에 참여하는 프로그램이다. 그 점이 바로 이 프로그램의 차별성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다 아시겠지만 한 PD님이 ‘프로듀스 101’을 만들었지만 지드래곤의 경우는 월드투어 일정 때문에 참여하지 못했지만 프로그램 중반 정도에는 출연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기획사에 있는 친구들이니까 ‘믹스나인’을 하기 전부터 SM, JYP 등에 소속된 다른 인기가수들에게 우리 YG의 색을 입히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왔다. 그걸 ‘믹스나인’을 통해 이루게 됐다. 그게 차별점이라 볼 수 있다. 모든 분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 참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믹스나인' 한동철 PD[사진=JTBC 제공]


더불어 박진영 프로듀서가 참여하게 된 것에 대해 양 대표는 “YG에서 나오니까 YG에서 나오는 연습생들에게 유리하겠다는 생각을 하신다. 모든 시청자들이 보시는 방송이기 때문에 오히려 그런 게 조금이라도 들어간다면 불리한 상황이다. YG에 있는 연습생들을 제가 본다는 게 말이 안돼서 우리 연습생들은 제3자인 박진영 프로듀서에게 부탁했다. 그런데 너무 냉정하게 평가하시기도 해서 복수하겠다는 농담을 하기도 했다”며 웃었다.

‘더 유닛’과의 차별성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할까. 그 대답은 양현석 프로듀서가 대신했다.

양현석은 “워너원은 Mnet에서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고, 방송사에서 그 프로그램을 주관하고 있다는 게 그 프로그램의 가장 큰 문제다”라면서 “JTBC에서 방송을 하긴 하지만 제작과 투자는 YG고 JTBC는 플랫폼으로 하는 거다. JTBC에서 ‘믹스나인’ 때문에 기획사에 불이익을 주지 않는다. 제가 제작자이기 때문에 같은 테이블에 앉아서 동등한 입장으로 이야기하겠다는 부분이니까 그 부분도 차별점이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더불어 “한동철 PD는 이런 일들을 많이 해오셨고, 저 역시 다양한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대한 경험이 있다는게 경쟁력이지 않을까 싶다”며 “아이돌 그룹들이 편향 되는대로 흘러가는게 어떤가 싶은데 사실 아이돌 그룹만 있는 게 아니다. 방송에 나오지 않는 자이언티, 에픽하이의 경우도 전혀 방송을 안 한다. 볼빨간 사춘기 등 음악방송을 안 하고 음악에 매진하고 있는 분들이 오히려 음원 시장에서 강하다. 그런 분들은 그런 음악에 집중하지만 아이돌 그룹은 또 그런 분야에서 열심히 해야한다. 대형기획사라서 아이돌 음악도 해야하고 모든 책임을 통감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저 우리가 잘하는 일을 하는게 우리의 경쟁력이자 차별점이 생각한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아이돌 그룹에 대한 책임감은 늘 갖고 산다는 양현석 프로듀서는 아이돌 시장에 대한 문제점도 꼬집으며 ‘믹스나인’에 대한 남다른 의미를 설명했다.
 

승리-자이언티[사진=JTBC 제공]


양현석 프로듀서는 “너무 아이돌 그룹들이 많고, 한 두 팀의 성공 사례를 보고 자신의 인생을 걸고 연습하는 친구들이 너무 많더라. 데뷔하면 성공한다는 꿈을 꾸지만 사실 데뷔 이후부터가 시작이다. 이들이 ‘믹스나인’에 나오는 건 자신들을 알려보겠다는 취지에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그 친구들에게 좀 더 다른 기회들을 줄 수 있다는 자체가 서로 상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지 않는가 하는 게 지난 1년 동안 기획사를 찾아다니면서 뼈저리게 느꼈던 점이다”라며 “‘쇼미더머니’ 등에 나왔던 친구들 때문에 우리 대중음악의 흐름이 변화할 정도로 힙합이 인기를 끌었다. 워너원 역시 재부각 되는 것들이 이 시장의 흐름에서 굉장히 필요한 프로그램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저와 한동철 PD님이 참여한 ‘믹스나인’에 큰 의미를 두고 알려지지 않은 친구들이 다시 인기를 얻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남다른 책임감을 드러냈다.

유성우 PD는 “저번 주까지 기획사 투어를 15일에 걸쳐서 마쳤다.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은 양현석 프로듀서와 각 기획사가 대면할 때 근황을 묻기도 하는데 많은 친구들이 양현석 프로듀서가 ‘어떻게 지내니?’라고 하자마자 많은 친구들이 참았던 눈물을 터트리더라. 왜 저런 현상이 자주 나타날까 생각해봤는데, 그들에게는 기대 울 수 있는 어깨가 필요했던 것 같다. 10대 후반, 20대 초반 밖에 안되는 젊은 친구들인데 왜 그렇게 기획사 사장들, 부모님도 있는데 여기서 울음을 터트릴까 생각했는데 그들은 절박하고 절실했는데 자신들의 눈 앞에 나타난 양현석 프로듀서라는 사람은 다른 제 3자로서의 자기들이 가고자하는 길에 대한 상징적인 인물이 나타나서 울음을 터트리지 않았나 싶었다”며 “어린 친구들에게도 어른들 못지 않은 절박한 꿈이 있지 않나 싶었다. 그래서 ‘믹스나인’에서 그런걸 조명하는 게 진정성이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으로 보람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믹스나인’을 통해 데뷔를 하게 되는 이들은 어떻게 활동하게 될까.

양현석 프로듀서는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 진짜다. 사실 9명이 누가 뽑힐지도 아직 결정되지 않아서 백지 상태다”라면서도 “데뷔가 된 뒤에 의견을 나눠봐야 할 것이다. 그 다음에 기획자 분들이 동의를 한다면 같이 머리를 맞대고 선발된 팀을, 팬덤이 생겼다면 흩어지는 것도 아쉬울 부분이기 때문에 지금 상태로서는 긍정적으로 하고 있는게, YG의 경우 해외에서 인기있는 소속 가수들이 많다보니 YG에서 나온 아티스트의 경우 국내보다 해외 기반이 좋기는 해서 뽑힌 친구들을 잘 프로듀싱해서 국내 뿐 아니라 해외로 월드투어를 할 수 있는 팀이 됐으면 좋겠지만, 이 모든 것들은 프로그램이 끝난 뒤에 상의를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같이 끌고 싶은 마음은 있다”고 단언했다.

오는 29일 오후 4시 5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믹스나인' 승리-양현석-자이언티 [사진=JTBC 제공]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